♣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8-07 12:28
사랑하는 연우윤우
 글쓴이 : 연우윤우아빠
조회 : 2,147  
사랑하는 우리 아들 연우, 윤우야 잘 지내고 있니?
엄마 아빠 없이 지내는게 처음이라 아빠는 많이 걱정되고 보고 싶단다.

친구들이랑 잘 지내고 훈장님 말씀도 잘 듣고 즐겁게 지내고 있지?

재미있는 체험도 많이하고, 예절 공부도 잘해서 더 씩씩하거 착한 어린이가 되자

데려다 주는날 엄마아빠랑 떨어지기 싫어서 우는 윤우 아빠가 잘 못달래주고 화내서 아빠는 너무 미안했단다.

친구들이랑 잘 지내는 사진 보니까. 그래도 마음이 놓여.

내일 다시 만나 우리 가족 더 행복하게 살자.

사랑해 우리 아들 정연우. 정윤우

 
 

Total 3,64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64    너무너무 사랑하는 엄마에게 공주도령서당 08-11 2230
863 사랑하는 울아들 우림이에게 우림엄마 08-10 2776
862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10 2700
861 원예사님..... (1) 변희영 08-10 2585
860 우리손자 상호야... 남상호할아버지 08-09 2533
859    사랑하는 할머니 할아버지 공주도령서당 08-11 2245
858 기특하고,대견스런 유상이! 최 유상 08-09 2619
857    보고싶은 아빠 공주도령서당 08-11 2720
856 이쁘고 잘난 우리 아이들 서연유찬파파 08-09 2380
855    아빠에게 공주도령서당 08-11 2302
854 사랑하는 유리에게 한유리맘 08-09 2700
853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11 2667
852 사랑하는 서연이와 유찬이를 보내고... 서연유찬맘 08-09 2666
851    우리가 공주도령서당 08-11 2313
850 사랑스런 딸 서미에게 서미창하준하맘 08-09 2621
849    우리 엄마에게 공주도령서당 08-09 2178
848 사랑하는 창민에게. 창민엄마 08-09 2541
847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09 2648
846 사랑하는 울아들 우림이에게 우림엄마 08-09 2573
845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10 2248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