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9-08-20 16:09
내 사랑 도율이에게
 글쓴이 : 채수복
조회 : 103  

도율아!

사랑하는 나의 아들, 나의 보물 도율이!

아프다는 건 좀 어떠니?

훈감선생님께 말씀드렸어?

 

도율이가 보내달라고 부탁했던 것들, 택배로 보냈는데 받았니?

엄마, 아빠, 할머니가 모두 너를 위해 편지를 썼어.

용감하게 모험을 마치고 만나는 날까지 도율이가 잘 지내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으로 쓴 편지야.

엄마는 매일매일, 도율이의 베개를 베고 도율이의 이불을 덮고 자면서 도율이 생각을 해.

 

도율이가 멋진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서당에 보내기로 결심했던 엄마를 이해해주겠니?

 

많이 웃고! 많이 놀고!

잘 지내고 토요일에 만나자.

사랑한다.


 
 

Total 3,8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97    도율아 사랑해!!! 공주도령서당 02-20 64
3796 사랑하는 우리 공주 정원. 정인이에게 이인규이순주 02-18 71
3795    사랑하는 우리 공주 정원. 정인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2-18 58
3794 엄마 아빠의 희망인 소중한 아들 주찬아! 재운이 02-17 61
3793    엄마 아빠의 희망인 소중한 아들 주찬아! 공주도령서당 02-18 68
3792 엄마아들 건하^^ 김경희 02-17 36
3791    엄마아들 건하^^ 공주도령서당 02-18 64
3790 보고싶은 이서준에게~~~ 이서준 아빠 02-17 53
3789    보고싶은 이서준에게~~~ 공주도령서당 02-18 57
3788 나의 사랑, 나의 보물, 도율이♡ 채수복 02-17 70
3787    나의 사랑, 나의 보물, 도율이♡ 공주도령서당 02-18 30
3786 준하야^^ 이윤미 02-17 56
3785    준하야^^ 공주도령서당 02-18 33
3784 멋진 민규야 민규형 02-16 40
3783    멋진 민규야 공주도령서당 02-18 29
3782 사랑하는 우리 아들 민규~^^ (1) 민규맘 02-16 55
3781    사랑하는 우리 아들 민규~^^ 공주도령서당 02-18 56
3780 사랑하는 아들 박 서준~~ 쭈니사랑 02-16 67
3779    사랑하는 아들 박 서준~~ 공주도령서당 02-18 38
3778 도령서당 친구(동생)들에게... 나현맘 02-15 5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