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20-02-13 19:05
사랑하는 우리 보물1호 민준 ^^
 글쓴이 : 공주도령서당
조회 : 10  

사랑하는 우리 민준 ^^

편지 잘 봤어 ~^^

어느 덧 마지막 편지가 되었네.. 오늘이 ~!!헤헤


어제는 비가 계속 내리더라.. 바깥놀이 못했을 것 같네?

민준이는 뭐하며 지냈을 까 ~ 계속 생각나더라구~


퇴소하면 이제 방학이 2주 남았다..>.< 방학도 생각보다 빠르게 지나간 것 같아.. 

남은 방학 동안에 우리 더 많은 이야기와 많은 놀이도하고 많은 추억 쌓고서

4학년을 맞이하자.


 

작년 하루 체험하고 돌아온 너의 모습도 놀라웠는데

이번엔 얼마나 달라졌을까 기대가 되기도 해~~

그렇지만 엄마의 큰 기대는 민준이를 부담스럽게 만드는거겠지?^^

엄마는 민준이를 믿어~ 우리 모두 같이 힘내서 즐거운 삶을 살자꾸나~~

오늘이 가고나면 내일이 마지막밤인데

친구 동생 누나 형들과 마지막까지 즐겁게 지내고~


 

엄마는 우리 막둥이 보러 가봐야 겠다~

동생이 보고 있는데 계속 징징거리고 있네 >.<;;;ㅋㅋㅋ


그럼 사랑하는 우리 아들 ~

오늘 하루 잘 보내고 남은 날들도 끝까지 잘 보내고 오렴 ~


토요일에 봐~♡


 

 사랑해~^^


========================================================\


엄마 잘 지내고 있어요? 저 저녁먹기 전에 축구를 했는데

이겼어요 그래서 기분이 좋았어요~

엄마 저 서당에서 지내는 동안 기분 좋은 일이 있었어요?

저는 형들이랑 누나들이랑 동생들이랑 잘 지내는데

가끔 다투기도 했어요 그래도 사이좋게 잘 지내요

처음 왔을 때는 하루 하루가 빨리갔는데

2일 3일정도 남으니깐 엄마 보고싶어서 하루가 늦게 가는것 같아요

그래도 재미있어요~

토요일에 봴께요 사랑해요 그때 안아주세요~~


 
 

Total 3,8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777    도령서당 친구(동생)들에게... 공주도령서당 02-16 44
3776 멋진아들 성용이 권혜연 02-15 35
3775    멋진아들 성용이 공주도령서당 02-18 7
3774 준하야~~ 이윤미 02-13 33
3773    준하야~~ 공주도령서당 02-18 11
3772 사랑하는 아들건하~ 김경희 02-13 32
3771    사랑하는 아들건하~ 공주도령서당 02-13 14
3770 사랑하는 우리 보물1호 민준 ^^ 민준맘 02-13 34
3769    사랑하는 우리 보물1호 민준 ^^ 공주도령서당 02-13 11
3768 울 아들 박서준~~ 쭈니사랑 02-12 11
3767    울 아들 박서준~~ 공주도령서당 02-13 13
3766 성용아 권혜연 02-12 18
3765    성용아 공주도령서당 02-13 10
3764 장한 내 아들 주찬아! 재운이 02-12 33
3763    장한 내 아들 주찬아! 공주도령서당 02-13 13
3762 내사랑 나현~~ 나현맘 02-12 42
3761    내사랑 나현~~ 공주도령서당 02-12 28
3760 씩씩한 우리아들 김단결 단결이엄마 02-11 17
3759    씩씩한 우리아들 김단결 공주도령서당 02-12 10
3758 보고 싶은 이서준에게 권지연 02-11 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