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8-11 11:06
사랑하는 소연이에게~
 글쓴이 : 김소연엄마(김지…
조회 : 2,531  

사랑하는 우리딸 소연아~ 엄마야~!!

잘 지내고 있는지 너무너무 궁금하고 무척 보고 싶구나.

하루만 엄마와 떨어져 있어도 밤이면 엄마 보고싶다며 훌쩍거리던 소연이가 벌써 이틀밤이 지나고 3일이 다 되어 가네.

밤마다 훌쩍거릴 소연이를 생각하니까 엄마는 가슴이 너무너무 아퍼.

그래도 소연이가 일주일간의 예절학교를 간다고 했을 때 엄마 아빠는 많이 대견스러웠단다.

그러니 남은 4일밤도 잘 지내고 좀 더 의젓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

그동안 예은이와 서연이가 전화를 했었단다. 소연이가 학교에 나오질 않으니 친구들이 많이 보고 싶은 모양이야.^^

그리고 천안할머니, 오창할머니, 이모도 소연이가 잘 있는지 궁금해 하고 계셔.

재미있게 잘 지내고 있지?

우리 소연이는 사교성이 좋으니까(ㅋㅋ) 친구들과 언니 동생들과 잘 지내리라 믿어 의심치 않아요, 엄마는.

돌아와서 그곳에서의 추억들을 엄마에게 재잘재잘 얘기해줄 소연이의 얼굴을 생각하니까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네.

더위가 한풀 꺾여서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한 바람이 불어 엄마는 자면서 자꾸 이불을 끌어 당기고 있단다.ㅋㅋ

소연이도 덥다고 이불 차내버리지 말고 감기 걸리지 않게 꼭 이불 덮고 자렴.

 

엄마도 소연이가 너무너무 보고싶고, 소연이도 엄마가 너무너무 보고싶겠지만 조금만 더 참고 힘내자~!!

소연이 화이팅~!!!

일주일간의 시간이 헛되지 않게 많이 보고, 듣고, 느끼는 알찬 시간 되었으면 좋겠다.

사랑한다. 우리딸 소연이~~

엄마가 편지 또 쓸께~~


 
 

Total 3,7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61 연정이에게~~ 연정엄마 08-18 2633
960 창민아~~ 창민엄마 08-18 2677
959 사랑하는 유상이형 최 유상 08-18 2062
958 얼굴이 뽀앟게 됐네 ^^ 한탱 엄마 08-18 2731
957 민지야 태양아~~~~ 민지태양엄마 08-17 3015
956 연정아~~ 연정엄마 08-17 2349
955 창민아~~ 창민엄마 08-17 2022
954 보고싶은 윤수에게 윤수엄마 08-17 1945
953 안녕~~소정아^^ 이성수 08-17 2390
952 사랑한다 권용덕~~~~^^ 용덕이아빠 08-16 2744
951 창민연정에게... 창민연정엄마 08-16 1991
950 창민, 연정이에게 행복한 캠프가 되길 창민아빠 08-16 2032
949 소정아~~~~~ 구경희 08-16 2583
948 병원에 갔는지,약은 먹었는지요? 최유상아빠 08-16 2160
947 보고싶은 서연 & 유찬 서연유찬맘 08-15 2835
946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14 2207
945    보고싶은 아버지에게 공주도령서당 08-14 2139
944    보고싶은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8-14 2021
943    보고싶은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8-14 2028
942       일주일 남은 유상 최 유상 08-13 2006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