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8-11 11:06
사랑하는 소연이에게~
 글쓴이 : 김소연엄마(김지…
조회 : 2,535  

사랑하는 우리딸 소연아~ 엄마야~!!

잘 지내고 있는지 너무너무 궁금하고 무척 보고 싶구나.

하루만 엄마와 떨어져 있어도 밤이면 엄마 보고싶다며 훌쩍거리던 소연이가 벌써 이틀밤이 지나고 3일이 다 되어 가네.

밤마다 훌쩍거릴 소연이를 생각하니까 엄마는 가슴이 너무너무 아퍼.

그래도 소연이가 일주일간의 예절학교를 간다고 했을 때 엄마 아빠는 많이 대견스러웠단다.

그러니 남은 4일밤도 잘 지내고 좀 더 의젓한 모습으로 다시 만나자.

그동안 예은이와 서연이가 전화를 했었단다. 소연이가 학교에 나오질 않으니 친구들이 많이 보고 싶은 모양이야.^^

그리고 천안할머니, 오창할머니, 이모도 소연이가 잘 있는지 궁금해 하고 계셔.

재미있게 잘 지내고 있지?

우리 소연이는 사교성이 좋으니까(ㅋㅋ) 친구들과 언니 동생들과 잘 지내리라 믿어 의심치 않아요, 엄마는.

돌아와서 그곳에서의 추억들을 엄마에게 재잘재잘 얘기해줄 소연이의 얼굴을 생각하니까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네.

더위가 한풀 꺾여서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한 바람이 불어 엄마는 자면서 자꾸 이불을 끌어 당기고 있단다.ㅋㅋ

소연이도 덥다고 이불 차내버리지 말고 감기 걸리지 않게 꼭 이불 덮고 자렴.

 

엄마도 소연이가 너무너무 보고싶고, 소연이도 엄마가 너무너무 보고싶겠지만 조금만 더 참고 힘내자~!!

소연이 화이팅~!!!

일주일간의 시간이 헛되지 않게 많이 보고, 듣고, 느끼는 알찬 시간 되었으면 좋겠다.

사랑한다. 우리딸 소연이~~

엄마가 편지 또 쓸께~~


 
 

Total 3,77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939    사랑하는 엄마에게 공주도령서당 08-13 2568
938    엄마 소연이야 공주도령서당 08-13 3125
937    엄마에게 공주도령서당 08-13 2098
936    보고싶은 아빠에게 공주도령서당 08-13 2158
935 눈물나게 보고싶은 상호야~~~ 상호맘 08-13 2665
934 재형아~재훈아~엄마야~ 재형재훈맘 08-13 2647
933 보고싶은 홍열이에게 홍열맘 08-13 2612
932    사랑하는 아빠 공주도령서당 08-13 2802
931    일주일 남은 유상 공주도령서당 08-13 2665
930    엄마 사랑해요 공주도령서당 08-13 1963
929    사랑하는 엄마에게 공주도령서당 08-13 2710
928    사랑하는 아빠께 공주도령서당 08-13 2153
927    엄마 사랑해요 공주도령서당 08-13 2859
926    부모님에게 공주도령서당 08-13 2668
925    부모님에게 공주도령서당 08-13 2940
924 최 유상 꼭!보아라.....,답장 좀 해주라....'제<<>… 유상아빠가 08-13 2641
923 그리운 딸 서미 서미창하준하맘 08-13 3243
922 사랑하는 지니에게 지니엄마 08-13 2767
921    사랑하는 아버지께 공주도령서당 08-13 2850
920    사랑하는 어머니 공주도령서당 08-13 2751
   141  142  143  144  145  146  147  148  14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