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4-07-31 09:08
(엄태빈) 보고 싶은 태빈이에게
 글쓴이 : 박옥희
조회 : 2,729  
벌써 도령서당에서 보내는 넷째날이구나.
태빈이가 가고 싶다고 해서 결정을 내리긴 했지만 아는 사람도 없는 곳에서 스스로 챙겨가며 잘 지낼 수 있을지 걱정을 많이 했거든. 그런데 선생님 말 들어보니 밥도 잘 먹고 씩씩하게 지내고 있는 것 같아서 태빈이가 얼마나 대견하고 자랑스러운지 모른단다.
집에서는 태빈이가 새로운 일이나 조금 어려운 일에 부딪혔을 때 시도도 안 해보고 못 한다고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제 보니 우리 태빈이 안에 무엇이든 잘 할 수 있는 에너지가 많이 숨겨져 있었다는 생각이 드는구나. 
태빈아, 태빈이 안의 무한한 에너지를 믿고 자신감을 가지면 뭐든지 다 잘 하게 될 수 있을거야. 태빈이를 믿고 응원하는 엄마 아빠도 있으니 걱정하지 말고.  우리 가족 모두 힘내자!
토요일에는 엄마 아빠가 도령서당으로 갈게~ (길이 막히지 않이야 늦지 않게 도착할텐데.. )

박옥희 14-07-31 09:23
답변 삭제  
태빈아 약 날마다 하나씩 먹었으면 이제 두 개 남았을거야. 내일이랑 모레만 먹으면 할머니네 집으로 갈 거니까.
 
 

Total 3,81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    이가연 화이팅!! 이가연 08-07 2199
173 이승원! 승원아 잘 지내지? 승원이 아빠 08-06 2632
172    이승원! 승원아 잘 지내지? 이승원 08-07 2533
171 원희야 잘 지내고 있지? 원희엄마 08-06 2678
170    원희야 잘 지내고 있지? 이원희 08-07 2231
169 더 소중한 3일의 추억(박은해) 박은해 08-06 2566
168 민영에게 조민영 08-06 2734
167    민영에게 공주도령서당 08-08 2133
166 예쁜 우리 길호에게 (1) 이길호 08-06 2520
165 사랑하는 아들 강무영~~^^ 채널1 08-05 2709
164 사랑하는 우리아들 열아! 장은주 08-05 2714
163    사랑하는 우리아들 열아! 윤열 08-07 2545
162 사랑하는 엄마딸 ~~이승원에게 미소천사 08-05 2447
161 사랑하는 큰 아들 최진우 사랑해 ^*^ 최진우 08-05 2610
160 우리집 두번째보물 연준아! 남궁연준 08-05 2637
159    우리집 두번째보물 연준아! 공주도령서당 08-08 2218
158 우리집 첫번째 보물 연우야! 남궁연우 08-05 2391
157    우리집 첫번째 보물 연우야! 남궁연우 08-07 2219
156 너무 보고싶은 은해야. 박은해 08-05 2689
155    너무 보고싶은 은해야. 박은해 08-07 2181
   181  182  183  184  185  186  187  188  189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