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4-07-28 08:09
다행이야
 글쓴이 : 이가연
조회 : 2,520  

잘 적응하고잇어서 다행이야~~

걱정많이 했는데...

서당에 간지도 벌써 1주일이 지났네

처을 하루 이틀은 왜그렇게 시간이 안가는지..하루하루가 더디갔는데

일주일 지나고,잘있다는 안부통화를 하고나니 마음이 한결 가벼워진다.

괜한 엄마 욕심에 서당에 보낸건 아닌지 이런생각 저런생각 많이 했거든

이제 일요일에 볼수있겠다

벌써보고싶네

소중한딸 가연이가 자랑스럽다

사랑해~~~

 


이가연 14-07-30 09:15
답변 삭제  
엄마께.
엄마 저 가연이에요
친구들이랑은 잘지내고 있어요.
친구라긴보다 언니동생들이랑요.
저는하루가 빨라가는데 한자공부할때만 짜증나요
한자급수를 못딸수도 있을거 같아요
한자공부를 할 수 있을만큼만 알아도 할테니까 한자급수 못 땄다고 뭐라고 하지마세요
그리고 저 여기서 심각하게 잘 놀고 있어요.
괜히 엄마욕심때문에 온거같아요. 겁나게 힘들어요.
공부할때만 그리고 사람들이 많은데 이좁은곳에서 같이 지내야 되서 답답해요.
엄마 일요일날 빨리 오셔야 되요. 공부안하게 공부하는시간에 꼭 데리러 오셔야 해요. 엄마사랑해요~
 
 

Total 3,63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51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2-26 2151
550 현우에게 엄마가~ 심효순 02-25 2763
549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2-26 2542
548 민경아~ 민혁아~ 아빠다 민경이 민혁이 … 02-25 2808
547    아버지에게 공주도령서당 02-26 2795
546 사랑하는 동욱이에게 동욱아빠 02-25 2779
545    동욱이가 아버지에게 공주도령서당 02-25 2221
544 민찬아, 우리자랑 스런 아들 조민찬 보고싶구나 ! 최은희 02-25 2276
543    민찬이가 부모님에게 공주도령서당 02-25 2051
542 사랑하는 엄마보물 재민아~ 재민 02-25 2026
541    재민이가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2-25 2035
540 너무나 소중하고 사랑스러운 우리아들...두연이에게... 두연아빠 02-25 2453
539    두연이가 아버지에게 공주도령서당 02-25 1962
538 우리 이쁜 딸 채연이^^ 채연맘 02-24 2552
537    채연이가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2-25 2120
536 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수호천사 울아들 수호에게....... 수호천사 02-24 2045
535    수호가 어머니 아버지에게 공주도령서당 02-25 1997
534 엄마 보물 승현~ 최승현엄마 02-24 2106
533    승현이가 어머니에게 (1) 공주도령서당 02-25 2610
532 사랑하는 윤수.경수에게 윤수/경수맘 02-24 2818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