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7-02-23 20:41
보고싶은 아들 전윤성
 글쓴이 : 공주도령서당
조회 : 222  
엄마야~^^
어서 윤성이 만나서 맛난 밥 함께 먹고 싶구나. 
엄마가 해준 밥이랑 반찬 간식 감사히 맛있게 먹어줄거지?

추운데 고생하진 않나 모르겠구나. 
윤지는 오늘 엄마 치마에 여름 샌들 신고 갔단다. 
윤지가 계속 오빠 보고싶다고 그러네. 
다녀와서 다정하고 멋진 오빠 할거지?^^

기대되네. 윤성이 의젓해진 모습~!
곧 보니까 남은 시간 즐겁게 안전하게 보내~!!

 

===========================================

 

저도 윤지 많이 보고싶어요~

집에 가서 동생이랑 잘 놀께요ㅎㅎ

사랑해요~

 


 
 

Total 2,22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224 준하야. 보고싶다~~ 이윤미 02-23 221
2223    준하야. 보고싶다~~ 공주도령서당 02-24 223
2222 보고싶은 아들 전윤성 박시현 02-23 195
2221    보고싶은 아들 전윤성 공주도령서당 02-23 223
2220 착하고 멋진 우리 아들 윤성이에게~ 전상웅 02-23 213
2219    착하고 멋진 우리 아들 윤성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2-23 124
2218 보고 싶은 웅배에게 윤장경 02-22 114
2217    보고 싶은 웅배에게 공주도령서당 02-23 130
2216 사랑하는 아들 윤성이에게. 박아름 02-22 124
2215    사랑하는 아들 윤성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2-23 134
2214 사랑하는 아들 윤성이에게 전상웅 02-21 109
2213    사랑하는 아들 윤성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2-22 114
2212 보고 싶은 기웅, 기찬이에게 이선영 02-21 101
2211 우리딸 나래야~~ 황혜숙 02-21 128
2210    우리딸 나래야~~ 공주도령서당 02-21 132
2209 우리아들 도윤아~ 황혜숙 02-21 108
2208    우리아들 도윤아~ 공주도령서당 02-21 116
2207 단 하나뿐인 내 아들 김건우에게 김혜숙 02-21 130
2206    단 하나뿐인 내 아들 김건우에게 공주도령서당 02-23 102
2205 사랑하는 아빠딸 나래에게 이병무 02-21 1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