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7-08-10 14:36
사랑하는 진석이에게.
 글쓴이 : 공주도령서당
조회 : 949  
안녕하세요 아빠. 저 진석이에요.
아빠 빨리 집에 가고싶어요.
집에 돌아가면 선물사주세요.
집에가면 국수가 가장 먹고싶어요.
아빠 빨리 보고 싶어요.
엄마는 많이 바빠요?
엄마 아빠 사랑해요.
=============================================================================


사랑하는 진석아.

아빠야. 잘 지내지?
아빠 엄마 떨어져서 지내는게 처음이니, 낯설고 힘들겠지만
그래도 우리 진석이는 씩씩하고 똑똑하니까 잘 이겨내고 즐겁게 생활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또, 누나가 같이 있으니 서로 의지가 될거라고 생각해.

우리 진석이가 음식을 아주 쪼금 가리는 편인데, 잘 먹고 있는지 궁금하네.
지나고 나면 분명히 소중한 경험이 될거라고 응원할께.
친구들한테 방학끝나고 진석이가 떠들석하게 얘기할 꺼리가 하나 또 생긴듯 하네.

그새 4일이 지나가고, 
이제 2일 밤만 지나면, 우리 진석이를 다시 볼수 있을 거라 생각하니,
아빠도 너무 좋다. 
아빠랑 팽이놀이 해야지. 조금만 기다려.

사랑한다. 우리 아들. 

진석이 노래가 귓가에 맴돌아 미소짓는 아빠가..

 
 

Total 2,77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570 정민.규민.한울.공주서당의 3인의 선비들 고찬식 08-15 790
2569    정민.규민.한울.공주서당의 3인의 선비들 공주도령서당 08-17 711
2568 한울이~♡ 박지용 08-15 789
2567    한울이~♡ 공주도령서당 08-17 686
2566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우리 아들들~~~ 박서화 08-15 853
2565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우리 아들들~~~ 공주도령서당 08-17 715
2564 우리 천사들 ~ ^^^^ 노미경 08-15 813
2563    우리 천사들 ~ ^^^^ 공주도령서당 08-17 601
2562 사랑하는 욱진아~ 강욱진 08-15 704
2561    사랑하는 욱진아~ 공주도령서당 08-15 670
2560 사랑하는 엄마 아들 듬직하고 멋진 우리 도현아~ 김지연 08-15 702
2559    사랑하는 엄마 아들 듬직하고 멋진 우리 도현아~ 공주도령서당 08-15 856
2558       사랑하는 엄마 아들 듬직하고 멋진 우리 도현아~ 김지연 08-15 816
2557 엄마보물 준서야~~~^^ 김태이 08-15 601
2556    엄마보물 준서야~~~^^ 공주도령서당 08-15 620
2555 임도현에게 임병호 08-15 732
2554    임도현에게 공주도령서당 08-15 752
2553 사랑하는 정훈이에게 맹연섭 08-15 801
2552    사랑하는 정훈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8-15 568
2551 듬직한 정민이. 젠틀맨 규민이. 쉬염둥이 한울이 에게 고찬식 08-15 835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