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8-01-22 15:37
사랑하는 서윤이에게~~
 글쓴이 : 최서윤
조회 : 348  
이쁜딸~~ 오늘은  월요일이다.  이제5일있음  서윤이  보겠네.
서윤이 감기걸렸다고  엄마가  말하더라. 콧물나와서 불편하겠다. 코 너무 쎄게 풀지마요.
잘못하믄  코가  헐어서  상처나니  조심하구  살살  풀어요.
토요일에는  엄마랑 할머니가  서윤이 대리러  갈꺼야. 아빠는  오전에  일을 해야하니 가더라도 오후에  가야할거 같구나.
남은 기간동안  더욱더 다치지 않게  조심하고  훈장님 말씀 잘듣고  한자공부도  소홀히 하지 말고
열심히  합시다.
서윤이가 없어서  엄머랑  아빠는 맨날 밥도  잘안먹고  대충 먹고  그랬는데 서윤이 오면  맛난거도 많이
요리해서 먹고 우리가족 건강해지자.
사랑하는  서윤  아빠도 엄마도  서윤이  많이 기다리고 있으니  서윤이도 조금만  더 힘내요~
사랑해 딸♥♥♥♥♥♥♥

 
 

Total 3,121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21 사랑하는 준성이에게~ 준성맘 19:01 2
3120 사랑하는 준규에게~ 준규맘 17:49 1
3119 아들 원! 우진아~~보고싶네~ ^^ 김우진 07:52 7
3118    아들 원! 우진아~~보고싶네~ ^^ 공주도령서당 15:07 4
3117 보고싶은 우리 아들~ 영서맘 01-22 9
3116    보고싶은 우리 아들~ 공주도령서당 15:05 2
3115 그립다는 말이 넘 많이 모자라는 내딸 채민~♡ 채민맘 01-22 19
3114    그립다는 말이 넘 많이 모자라는 내딸 채민~♡ 공주도령서당 15:13 6
3113 마지막 주를 맞이한 아들에게 영서아빠 01-22 11
3112 사랑하는 귀염둥이 아들 준규야~ 준규맘 01-22 9
3111    사랑하는 귀염둥이 아들 준규야~ 공주도령서당 15:02 3
3110 사랑하는 우리 멋진 아들 준성아 준성맘 01-22 10
3109    사랑하는 우리 멋진 아들 준성아 공주도령서당 15:00 3
3108 할머니가 다 못쓰신 이야기 채민아~ 채민맘 01-18 25
3107    할머니가 다 못쓰신 이야기 채민아~ 공주도령서당 01-19 22
3106 사랑하고보고싶은우리채민아 김채민 01-18 14
3105 보고픈딸 시우에게.............. 이시우 01-18 12
3104 나연아~은조야~~♡♡ 홍수연 01-18 13
3103    나연아~은조야~~♡♡ 공주도령서당 01-19 10
3102 사랑하는 영서에게 영서아빠 01-18 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