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4-07-28 23:28
사랑하는 윤기야
 글쓴이 : 김은주
조회 : 2,800  

윤기야

오늘 잘 지냈어?

엄마는 너가 멀리 떨어져 있으니까 마음 한 구석이 허전하고

왠지 웃음이 안 나오더라

 

니가 없는 우리 집은 정말 조용하고

집에 와서 거실에 너가 없으니까

텅 빈 것 같구

마음이 이상하구나...

 

오늘은 뭘 하며 지냈니?

친구들은 많이 사귀었어?

우리 아들 하루 동안 얼마나 컸을까 ...

잘 지내는지 너무 궁금하고...

 

훈장님 말씀 잘 듣고.

매일 매일 한 뼘씩 마음이 크는 멋진 아들 되길 바랄께

안녕...

 

자주 연락할께

 

                                 - 사랑하는 엄마가 -

 


이윤기 14-07-30 20:29
답변 삭제  
엄마 나 윤기야. 엄마가 '거실이 텅 빈것 같은데'라고 했는데.. 무언가가 잘못된 것 같아. 우리 누나가 매일 우리집 핸드폰으로 인터넷(웹툰)을 보는데......그리고 '우리집은 정말 조용하고'라는 말도 이상해. 우리누나가 매일 이야기를 하는데... 그럼 엄마 안녕
 
 

Total 3,81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7 희린.우린.우진. 사랑스런공주님들~~ 한양순 08-08 2791
216 현규야, 유진아 양옥희 08-08 2707
215 예진, 민서, 태현아~~~ 허니부인 08-08 2830
214 도헌아~ 이도헌 08-08 2647
213 보고싶당~~~ 이가연 08-08 2530
212 창우야...아빠가 넘 보고싶어.... 송창우 08-08 2461
211 가연짜응♡-♡ 최세미 08-08 2763
210 우리에게 소중한 은해야 박은해 08-08 2564
209 보고싶은 장군이에게 장금숙 08-08 2518
208    보고싶은 장군이에게 장군이가 08-11 2179
207 사랑하는 큰아들 최진우~♥♥♥네번째편지 백영옥 08-08 2601
206 민영아 2 조민영 08-08 2478
205 박영준 보거라 아빠다 박대성 08-07 2629
204    박영준 보거라 아빠다 공주도령서당 08-08 2533
203 가연이에게 이가연 08-07 2896
202    가연이에게 이가연 08-07 2520
201 하늘이 주신 소중한 보물 박광현 세례자 요한 폭풍쟈칼 08-07 2672
200    사랑하는 부모님께 공주도령서당 08-08 2221
199 사랑하는 우리아들 열이에게. 장은주 08-07 2442
198    사랑하는 우리아들 열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8-08 2531
   181  182  183  184  185  186  187  188  189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