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8-08-14 17:21
보고싶은 정예준
 글쓴이 : 공주도령서당
조회 : 84  

엄마~ 저는 엄마 보고 싶어요

엄마 저 그리고 지금 편지쓰고 있는데 눈물이 나고 있어요

저 어제 코피가 났거든요~ 엄마가 알려준데로 해가지고

코피가 지혈됬어요~ 엄마 사랑해요

====================================================

정예준~!!!!

 

재미있게 보내고 있어?

선생님 말씀 잘 듣고 있어?

친구,형,누나들이랑 잘 지내고 있어?

밥은 잘 먹고 있어?

 

아프면 약도 잘 챙겨먹고,

아픈곳에 연고도 잘 바르고,

씻는것도 잘 씻고,

옷도 엄마가 알려준대로 잘 챙겨입고,

밥도 다른사람들이랑 속도 맞춰서 빨리 먹어야해.

 

아빠는 열심히 공부하고 있고

엄마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고

외할머니는 예준이 보고싶다고 기다리고 있고

오똥이는 잘 놀고 있어.

 

예준아.

항상 엄마가 얘기해준 말들 잘 기억해야해.

 

힘든일. 어려운일 있을때

울고만 있으면 안되고

정신 똑바로 차리고 주위 둘러보고 생각하고

좋은 생각이 떠오르면 행동해~!

 

엄마가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사람 누구?

 

예준이 엄마가 정말 많이 사랑해.

 

엄마가 얘기해준것들 잊지 말고

밥 잘먹고 생활 잘하고 우리 다음주에 만나자.

 

토요일에 홍이삼촌이 데리러 갈거야.

 

사랑해. 정예준.


 
 

Total 3,158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18    아들 원! 우진아~~보고싶네~ ^^ 공주도령서당 01-23 53
3117 보고싶은 우리 아들~ 영서맘 01-22 45
3116    보고싶은 우리 아들~ 공주도령서당 01-23 45
3115 그립다는 말이 넘 많이 모자라는 내딸 채민~♡ 채민맘 01-22 56
3114    그립다는 말이 넘 많이 모자라는 내딸 채민~♡ 공주도령서당 01-23 56
3113 마지막 주를 맞이한 아들에게 영서아빠 01-22 50
3112 사랑하는 귀염둥이 아들 준규야~ 준규맘 01-22 42
3111    사랑하는 귀염둥이 아들 준규야~ 공주도령서당 01-23 40
3110 사랑하는 우리 멋진 아들 준성아 준성맘 01-22 41
3109    사랑하는 우리 멋진 아들 준성아 공주도령서당 01-23 35
3108 할머니가 다 못쓰신 이야기 채민아~ 채민맘 01-18 59
3107    할머니가 다 못쓰신 이야기 채민아~ 공주도령서당 01-19 65
3106 사랑하고보고싶은우리채민아 김채민 01-18 48
3105 보고픈딸 시우에게.............. 이시우 01-18 57
3104 나연아~은조야~~♡♡ 홍수연 01-18 47
3103    나연아~은조야~~♡♡ 공주도령서당 01-19 40
3102 사랑하는 영서에게 영서아빠 01-18 51
3101    사랑하는 영서에게 공주도령서당 01-19 38
3100 보고싶은 아들 영서에게 영서맘 01-17 56
3099 엄마의 이세상에서 단 하나뿐민 보물단지 나연 은조!! haha 01-17 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