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9-02-12 18:16
준원.진원 오늘 첫날인데 잘 지내고 있니??
 글쓴이 : 공주도령서당
조회 : 144  

저 준원이예요..

엄마 나 잘 지내고 있어요~ 

항상 진원이가 나를 걱정해 주는 마음이 좋았어요(밤에만~)

내가 배아플때 진원이가 걱정해 주고 엄마 생각하면서 눈물났어요

낮에 배가 안아프고 밤에는 배가 아프고 오늘은 괜찮아졌어요~ 

엄마 2주동안 건강히 잘 계세요. 엄마 사랑해요...

 

엄마 저 진원이예요...

저 그냥 형아가 쓴 말로 충분해요~ 엄마 사랑해요.....

==================================================================

사랑하는 아들들~

 

오늘 입소 첫날인데 저녁먹고 잘 쉬고 있는지 궁금하다.

너희들이 없는 조용한 집에서 우리 준원. 진원이 떠드는 소리가 안나니 마음이 허전하구나.

서당 마당에서 시무룩한 진원이 얼굴이 자꾸 떠올라서 엄마는 마음이 안좋구나.

2주동안 훈장님 말씀 잘 듣고 형아와 잘 지내다 오길 바래.

우리 장남 준원아~

동생 잘 보살피고 건강하게 잘 있다가 오렴.

엄마랑 아빠는 벌써부터 너희가 그립구나.

2주후에 또 훌쩍 자랐을 너희들을 생각하며........

엄마가~


 
 

Total 3,64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44    사랑하는 준담에게 공주도령서당 08-23 17
3643    주말에 데리러 갈게 의준이 담이야 공주도령서당 08-23 48
3642    유나, 제인아 잘지내지? 공주도령서당 08-23 16
3641    나의 보물 사랑하는 인호에게 공주도령서당 08-23 18
3640    사랑하는 우리 아들 서진율 보고 싶다. (1) 공주도령서당 08-23 26
3639    요미요미요미쮸 ~~윤후에게 공주도령서당 08-23 20
3638    사랑하는 준성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8-23 20
3637    사랑하는 준규에게~ 공주도령서당 08-23 21
3636    사랑하는 윤재에게 공주도령서당 08-23 20
3635    윤재야 잘 지내고 있지? 공주도령서당 08-23 32
3634 주말에 데리러 갈게 의준이 담이야 정성욱 08-22 41
3633 윤재야 잘 지내고 있지? 신윤재 08-22 35
3632 사랑하는 준담에게 찬준담맘 08-22 39
3631 사랑하는 우리 아들 서진율 보고 싶다. 진율 아빠 08-22 31
3630 요미요미요미쮸 ~~윤후에게 윤후맘 08-21 24
3629 사랑하는 준규에게~ 준규맘 08-21 25
3628 사랑하는 준성이에게~ 준성맘 08-21 263
3627 나의 보물 사랑하는 인호에게 김상미 08-21 22
3626 유나, 제인아 잘지내지? 유나 제인 아빠 08-21 24
3625    엄마의 사랑스런 막내딸 의진에게 공주도령서당 08-20 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