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1-15 21:11
사랑하는 내 아들...은호 화이팅
 글쓴이 : 은호아빠
조회 : 2,507  

우리 까칠닭 잘 지내고 있지 ?

 

도령서당에 간 지도 벌써 5일이나 지났네

이렇게 아빠엄마와 오래동안 떨어져서 지내는 것은 처음이라

걱정이 많이 되지만 올라오는 사진을 보니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아서 기쁜네. ^^

 

우리 아들도 이제 혼자서 지낼 수 있을 정도로 컸다는게 자랑스럽다. 

 

엄마는 은호 보고 싶다고 맨날 아빠한테 전화해서 울어 ....ㅜㅜ

은호가 도령서당 끝나고 나오면 엄마 많이많이 사랑해 줘 ^^

 

그리고. 은호 얼굴 많이 보고 싶으니까 사진에서라 많이 볼 수 있게 사진 찍을 때 잘 좀 서있고..^^;

 

아직도 많은 시간이 남았는데 있는 동안 친구들과 잘 지내고 (까칠하게 굴지말고)

아들이 도령서당에서 나올 때 많은 추억거리와 많이 것을 배워서 나오면 좋겠다.

 

남은 기간 동안 잘 보내고. 건강한 모습으로 다음주에 보자...^^

 

우리 사랑하는 까칠닭 ~~~~~~~~~~~~~~ 화이팅....

 

 

 

 

 

 

 

 


 
 

Total 3,72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0 운도, 운걸 잘지내지? 운도운걸엄마 02-24 1993
519    운도, 운걸이가 부모님에게 공주도령서당 02-24 2611
518 사랑하는 딸 민경 , 사랑하는 아들 민혁 이에게 혜숙 02-24 2365
517    민경이 민혁이가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2-24 2112
516 연재공주와 호위무사 원준 원재에게 연재네맘 02-23 2066
515    연재공주와 호위무사 원준 원재가 부모님에게 공주도령서당 02-24 2634
514 우리 첫째아들 조민찬 최은희 02-23 2336
513    민찬이가 어머니 아버지에게 공주도령서당 02-24 1951
512 사랑하는 공주들.채은 채원아~ 채은채원맘 01-29 2651
511    사랑하는 공주들.채은 채원아~ 도령서당 01-30 2539
510 사랑하는 준서야!! 준서 고모부 01-29 2605
509    사랑하는 준서야!! 도령서당 01-29 2444
508 사랑하는 아들 민준아! 민준아빠 01-29 2482
507    사랑하는 아들 민준아! 도령서당 01-29 2028
506 그리운 우리아들, 윤한 김혜정 01-29 2453
505    그리운 우리아들, 윤한 도령서당 01-29 2231
504 To.건우 From.건우누님 수건맘 01-28 2422
503    To.건우 From.건우누님 도령서당 01-29 2037
502 건우야 아빠다~ 수건맘 01-28 2600
501    건우야 아빠다~ (1) 도령서당 01-29 2596
   161  162  163  164  165  166  167  168  169  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