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1-27 15:26
무지무지 보고싶은 아들
 글쓴이 : 찐빵
조회 : 2,319  

이제 4일밤만 자고나면 그리운 아들을 만날 수 있겠네

작은아들이 없으니까 집이 너무 조용한 것 같아

감기는 걸리지 않았는지, 비염은 더 심해지지 않았는지, 어디 또 다친곳은 없는지,

약은 잘 챙겨서 먹고 있는지, 잠은 잘 자는지, 밥은 잘 먹고 있는지 등등

무지무지 궁금한데 우리작은아들 영재는 잘 할거야 하고 믿고 기다리고 있단다.

지난번에 이야기한 과자와 인절미는 나오는날 아빠가 많이 많이 사 줄께

남은 시간도 즐겁게 잘 지내고 정들었던 친구 동생들하고도 이별준비 잘 하고

기쁜 마음으로 토요일날 사랑하는 아들을 만나러 갈께

 


 
 

Total 3,64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04 To.건우 From.건우누님 수건맘 01-28 2421
503    To.건우 From.건우누님 도령서당 01-29 2035
502 건우야 아빠다~ 수건맘 01-28 2596
501    건우야 아빠다~ (1) 도령서당 01-29 2592
500 보고싶은 딸 채은아.. 채은맘. 01-28 2358
499    보고싶은 딸 채은아.. 도령서당 01-29 2035
498 사랑하는 채원아~~ 채원맘 01-28 2500
497    사랑하는 채원아~~ 도령서당 01-29 2006
496 건우야~~싸랑해 수건맘 01-28 2512
495    건우야~~싸랑해 도령서당 01-29 1964
494 눈물나게 보고싶은 딸채은아.. 채은맘,, 01-27 2645
493    눈물나게 보고싶은 딸채은아.. 도령서당 01-28 2046
492 너무보고싶은 채원아~ 채원맘 01-27 2656
491    너무보고싶은 채원아~ 도령서당 01-28 2079
490 무지무지 보고싶은 아들 찐빵 01-27 2320
489    무지무지 보고싶은 아들 도령서당 01-27 2151
488 완소윤한, 김혜정 01-27 2417
487    완소윤한, 도령서당 01-27 2048
486 내사랑 윤한이에게, 김혜정 01-26 2268
485    내사랑 윤한이에게, 도령서당 01-27 2113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