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7-29 11:43
울 딸 나경~~
 글쓴이 : 유승희
조회 : 2,043  
오늘은 비가 꽤 많이 오네. 막바지 장맛비라더니 맘껏 뿌리고 가려나보다.
엄마.아빠가 나경이가 보고 싶은 만큼 많은 비가오네.
천둥 번개도 치던데,  나경이 놀라지 않았나 걱정이 되네~
이제 일주일 중 절반이 지나가고 있다 나경아.
울 딸 잘 이겨내고, 씩씩하게 생활하고 있지?
집에 왔을땐 전보다 많이 성숙해진 모습을 볼 수 있을것 같은 생각이드네.
엄마도 나경이가 없는동안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라~ 
나경이가 없으니까 엄마.아빠가 심심해~~^^
남은 날도 재미있게 건강하게 지내고, 씩씩해 지는거 알지?
맛있는 빙수 꼭 사줄께~~^^

 
 

Total 3,64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4 너무나 사랑하고 보고싶은 민경 민지씨~~~ 엄마야^^ 이지수 07-30 2003
643    그리운 엄마 (1) 공주도령서당 07-31 1912
642 사랑하는 민경민지야'''' 송성문 07-30 1868
641    그리운 아빠 (1) 공주도령서당 07-31 1765
640 보고싶은 아들 기택 김기택 07-30 1907
639    보고싶은 엄마~ 공주도령서당 07-30 1714
638 자민아~보고싶어~ 조민정 07-29 1902
637    보고싶은 민정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7-30 1829
636 벌써 수요일~~ 김영신엄마 07-29 1860
635    보고싶은 가족 공주도령서당 07-31 2067
634 은요님..... 변희영 07-29 1837
633    보고싶은 엄마에게 공주도령서당 07-31 1963
632 정후에게 서경연 07-29 1948
631    사랑하는 어머니 공주도령서당 07-31 2111
630 강민에게 서경연 07-29 1977
629    보고싶은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7-31 2181
628 승민에게 서경연 07-29 1992
627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7-31 1988
626 울 딸 나경~~ 유승희 07-29 2044
625    빙수먹고 싶은 나경이가 공주도령서당 07-30 2007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