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7-29 17:05
벌써 수요일~~
 글쓴이 : 김영신엄마
조회 : 1,860  

일요일 입소후부터 수요일..벌써 4일째네...

계획표가 있으니 짐작은 하고 있지만.  

우리 영신이 당근 잘하고 있다 생각하지만.. 그래도 조금은~~ 궁금해진다.

천둥,번개에 갑자기 내리는 소나리. 영신이가 재미있어하는 최적의 환경이야.ㅎㅎ 더군다나 하늘과 가까운 도령서당이잖아..

어제 밤에도 비가 엄청 쏟아지던데 귀신놀이 안했나 모르겠다...ㅋㅋㅋㅋ

서진이는 점점 더 어려지네.. 오늘은 아침에 일어나더니

"기운이 하나도 없어, 밥을 먹고 싶지만 ..에휴....잘 안돼" 그러더라구..

그래서 "그럼, 서진아 방에가서 조금 누워있다가 나와.. 밥 안먹고 과일만 먹고 가도 되."

했더니.. 다시 한숨을 쉬는 거야... 그래서..엄마가

"서진 설마 먹여달라는건 아니지?" 했더니 씨익 웃으며 고개를 끄덕끄덕..

에공.. 울서진이.. 누나가 없으니 점점 더 어려지고 있어.....^^;;;;

그리고 영신아 사건 발생..~~!!!!

글쎄 엄마가 말이야..오늘 아침 급히 출근하느라 대문을 활짝 열어놓고 출근했다는 사실..허걱..!!

택배아저씨가 알려줘서 4층 이모한테 얘기해서 다시 닫긴했는데... 이런~~..영신이가 없으니 엄마도 정신이 없나봐...앙~~~~.. 울집..든든이 영신...아빠도 그런얘길하더라.. 영신이가 있어야 이런거 다 정리하는데... 안심되고...ㅋㅋㅋㅋ .....영신이 잔소리???가 조금은 듣고 싶다...ㅎㅎㅎㅎㅎ

남은 날들... 잘 지내고....


 
 

Total 3,644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44 너무나 사랑하고 보고싶은 민경 민지씨~~~ 엄마야^^ 이지수 07-30 2003
643    그리운 엄마 (1) 공주도령서당 07-31 1912
642 사랑하는 민경민지야'''' 송성문 07-30 1868
641    그리운 아빠 (1) 공주도령서당 07-31 1765
640 보고싶은 아들 기택 김기택 07-30 1907
639    보고싶은 엄마~ 공주도령서당 07-30 1714
638 자민아~보고싶어~ 조민정 07-29 1902
637    보고싶은 민정이에게 공주도령서당 07-30 1830
636 벌써 수요일~~ 김영신엄마 07-29 1861
635    보고싶은 가족 공주도령서당 07-31 2067
634 은요님..... 변희영 07-29 1838
633    보고싶은 엄마에게 공주도령서당 07-31 1963
632 정후에게 서경연 07-29 1948
631    사랑하는 어머니 공주도령서당 07-31 2111
630 강민에게 서경연 07-29 1977
629    보고싶은 어머니에게 공주도령서당 07-31 2181
628 승민에게 서경연 07-29 1992
627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7-31 1988
626 울 딸 나경~~ 유승희 07-29 2044
625    빙수먹고 싶은 나경이가 공주도령서당 07-30 2007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