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7-31 09:00
그리운 엄마
 글쓴이 : 공주도령서당
조회 : 1,933  

 

 

엄마 편지 우체국으로 통해 보내셨죠? 목이 빠지겠어요!! 저희는 언니들이 친척언니처럼 모두 잘 해주어서 적응 잘 하고 있어요

외가 제사 민지가 빨리 가고 싶다고 하네요ㅎㅎ 여기는 날씨가 좋아요 쨍쨍

잠이 많아진 것 같아요 처음에는 잘 일어났는데 적응이 되고 있는지 점점 일어나기 힘들어요

이따가 전화시간이예요 전화 받아주세요

아빠도 보고 싶어요 근데 아빠 편지 넘 짧아서 실몽.... 아빠도 우체국으로 편지 보내주세요 늦을 것 같으면 쓰셔서 내일 직접 저희에게 주셔요!!

내일 만나요~~~~사랑해욧

 

추신 : 친적 언니도 보고싶어요


이지수 15-07-31 09:47
답변 삭제  
어 어제 편지 보냈어 딸들아~^^
혹시나 오늘 안들어 갈까봐 오전에 후딱 써서 보냈어~
언니들이 다 착한가 보다 잘해준다니 너무 다행이야~
안그래도 아빠 어제 글쓰다가 갑자기 손님 오셨는데 바빠서 다시 접속 못하시다가
집에오자 마자 접속했는데 서버가 또 다운되어서 접속 못 했지 뭐야 힝 ^^

그리고 외가 아니구 친할아버지 추도식이쟎아 ^^

언니들올꺼야 ~~~~
그래서 엄마 음식 하는거 준비하려고 이것저것 하느라 아침에 글도 못 올렸네 ^^;;

전화 소리 잘 들을꼐 얼른 통화 하고 싶당 ㅋㅋ
 
 

Total 3,906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706 성우, 준오야~~~ 준오성우맘 08-03 1876
705    사랑하는 부모님 공주도령서당 08-03 1755
704 사랑하는 홍열이에게 홍열맘 08-03 1889
703 멋진왕자님 윤병열 공주 08-03 1732
702    사랑하는 부모님 공주도령서당 08-03 1798
701 사랑하는 똥깡지 이쁜 나의 아들 우림에게 우림엄마 08-03 1830
700 엄마사랑 수호군 사랑해 엄마사랑 수호군 08-03 1795
699 사랑하는 딸 서미야~ 그리고 개구쟁이 쌍둥이 아들 창하 준하야~ 서미창하준하맘 08-03 1860
698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04 1971
697    사랑하는 딸 서미야~ 그리고 개구쟁이 쌍둥이 아들 창하 준하야~ 공주도령서당 08-04 1776
696 사랑하는 아들 시규야~~ 박시규 08-03 1868
695    사랑하는 아들 시규야~~ 공주도령서당 08-03 1803
694 사랑하는 예윤아~ 예윤맘 08-03 1995
693    ㅎㅎ엄마께 공주도령서당 08-04 1729
692 내 곁에 있어야만한 자민이에게 남다연 08-02 1998
691    너의 곁에 있어야만한 자민이가 공주도령서당 08-03 1876
690 자민이에게~~ 다연이모 08-02 2011
689    다연이모께 공주도령서당 08-03 1898
688 우리 이쁜딸 신비에게 이경애 08-02 1977
687    ♡♡♡♡♡♡♡♡♡♡♡♡♡♡♡♡♡ 공주도령서당 08-06 2010
   161  162  163  164  165  166  167  168  169  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