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도령서당♣

 
작성일 : 15-08-07 09:05
사랑하는 울아들 우림이에게
 글쓴이 : 우림엄마
조회 : 2,011  
사랑하는 우리 아들 잘지냈죠?

벌써 한주가 거의 다지나가고 있네 우림이없는 하루하루가 넘길어 한주가 

어찌 지나가나 싶었는데~

엄마는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사진에 즐겁고 행복해보이는 우림이를 보면서

위안을 삼고있어요

오늘은 아빠도 출장을 가셔서 엄마 혼자 집을 지켜야될거같아 엄마 혼자인거 무서운데~^^

이럴때 우리 우림이가 있으면 든든하고 무섭지도 안았을텐데~

오늘하루도 씩씩하고 즐겁게 보내길 바랄께요

사랑한다 내아들~♡

우림이도 엄마 편지에 자주 답장 달아줌 좋겠구나~ 

 
 

Total 3,612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852 이쁘고 잘난 우리 아이들 서연유찬파파 08-09 2379
851 사랑하는 유리에게 한유리맘 08-09 2699
850 사랑하는 서연이와 유찬이를 보내고... 서연유찬맘 08-09 2664
849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09 2647
848    사랑하는 아빠 공주도령서당 08-09 2831
847    우리 엄마에게 공주도령서당 08-09 2177
846 사랑스런 딸 서미에게 서미창하준하맘 08-09 2618
845 사랑하는 창민에게. 창민엄마 08-09 2540
844 사랑하는 울아들 우림이에게 우림엄마 08-09 2572
843    은요에게 공주도령서당 08-09 3323
842       아름답고 예쁘고 청순하고 귀여운 지예사님 변희영 08-09 2589
841    지예사님 공주도령서당 08-08 2740
840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08 2768
839    사랑하는 어머니께 공주도령서당 08-08 2968
838 사랑하는 아들...남상호 남상호아빠 08-08 2921
837 모든예사님 보세요~~~저 은요예요 변희영 08-08 2655
836    보고싶은 엄마 공주도령서당 08-08 2912
835    우리 부모님께 공주도령서당 08-08 2734
834    사랑하는 엄마 공주도령서당 08-08 2933
833    사랑하는 딸 유리 공주도령서당 08-08 2904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140